[책]봄날 친구를 그리며 - 채심연 * Book

 

p.31

관작루에 올라 登鸛雀樓 -왕지환

 

白日依山盡 백일의산진   해는 서산으로 넘어가고

 

黃河入海水 황하입해수   황하는 바다로 흘러든다.

 

欲窮千里目 욕궁천리목   아득히 먼 곳 바라보고파

 

更上一層樓 갱상일층루   다시 한 층을 더 오른다.

 

p.54

강루의 추억 江樓書怀 -조하

 

 

獨上江樓思悄然 독상강루사초연   강루에 홀로 서니 쓸쓸한 이 마음

 

月光如水水如天 월광여수수여천   달빛은 강물인가 강물은 하늘인가.

 

同來玩月人何在 동래완월인하재   함께 달을 보던 그 사람 어디로 갔나

風景依稀似去年 풍경의희사거년   풍경은 변함없이 그대로인데.

(悄然:쓸쓸한 모양) (依稀:아주 비슷함)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Top